숱한 궁금증을 낳으며 베일 속에 가려져 있던 애플의 태블릿PC '아이패드(iPad)'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애플 스티브 잡스 CEO는 2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예르바부웨이센터에서 아이패드를 공식 발표했다. 늘 그렇듯 청바지와 티셔츠를 입고 무대에 오른 스티브 잡스는 "스마트폰과 노트북 사이에 존재하는 제3의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선보인 아이패드는 9.7인치 멀티터치 스크린으로 동영상 재생, 게임, 전자책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3G 이동통신망을 통해 웹 서핑도 즐길 수 있다. 전화 통화만 할 수 없을 뿐 스마트폰처럼 휴대성을 강조하면서 노트북처럼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것이다.

휴대성도 강화됐다. 두께는 0.5인치, 무게는 1.5파운드로 기존의 넷북처럼 얇고 가볍다. 배터리는 최대 10시간 동영상 연속 재생을 지원한다. 그밖에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1GHz 애플 A4 칩을 탑재했고 하드디스크 저장량에 따라 16GB는 499달러, 32GB는 599달러, 64GB는 829달러에 판매된다.

AT&T 서비스 개통...약정 기간 없어
애플은 아이패드를 3월 중 미국 AT&T를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아이폰과 달리 약정 기간 없어 사용자가 원하는 만큼 사용하다가 서비스를 받지 않을 수도 있다. 이통사에 종속적이지 않은 만큼 타 이통사에서도 개통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아이패드는 다양한 콘텐츠를 인터넷에서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 있다. 펭귄, 맥밀리안, 하이퍼콜린스 등 출판사와 협력해 '아이북스'라는 새로운 전자책 콘텐츠 마켓을 통해 다양한 전자책을 다운로드해볼 수 있다.

잡스는 아이패드를 통해 다양한 잡지나 신문을 보는 것을 시연하면서 "바로 이 아이패드에 다운로드해 볼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이패드는 또한 앱스토어에 접속된 14만개의 애플리케이션들도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의 IT 전문기자인 데이비드 포그는 "작은 화면(아이폰)에서 깨끗하게 즐기거나 큰 화면(아이패드)에서 흐릿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플은 아이패드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 개발킷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따라 아이패드 전용 애플리케이션들이 다양하게 선보이면서 아이패드의 활용성도 극대화될 전망이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