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정벌레 차(비틀)'로 유명한 폭스바겐의 질주가 무섭다. 70년이 넘는 전통에 최첨단 기술까지 겸비해 세계 1위를 넘보고 있다. 올 상반기 전 세계 판매량은 350만대로 도요타를 꺾고 2위에 올라섰다. 2018년에는 연간 1100만대 판매로 GM마저 넘어 세계 1위에 오르겠다고 벼르고 있다. 독일 국민차에서 세계의 차로 성장하는 폭스바겐의 화려한 궤적을 만나보자.

딱정벌레 비틀(1937년)

1937년 독일 중북부 니더작센주 볼프스부르크에서 설립된 폭스바겐. 페르디난드 포르쉐 박사가 '독일 국민들을 위한 자동차'를 컨셉으로 개발한 것이 바로 그 유명한 '비틀(Beetle)'이다. 당시 독일 자동차 공장들이 부유층을 위한 고급차만을 생산하던 분위기를 감안하면 획기적인 사건이었다. 포르쉐 박사는 값싼 부품을 쓰되, 빠른 속력을 견딜 수 있으며 내구성이 좋은 차체를 만드는 데 몰두해 딱정벌레 모양의 비틀을 완성했다.

비틀, 10만번째 국민차 탄생(1950년)

1950년 3월4일, 폭스바겐은 10만번째 비틀의 탄생에 환호했다. 그새 엔진 성능이 크게 향상됐으며 수출용 모델은 '수압(hydraulic)' 브레이크를 장착했다. 형태적으로는 탑이 없는 컨버터블, 선루프가 장착된 탑, 완전히 닫힌 탑 세 가지 모델로 진화했다. 생산 공장도 브라질과 아이랜드 등에 설립됐다.

해치백의 교과서 '골프'(1974년)

1974년 독일에서 비틀의 시대가 저물면서 전륜 구동방식에 수냉식 엔진과 안락함, 실용성을 겸비한 '골프' 역사가 개막했다. 해치백(트렁크에 문을 단 승용차)인 골프는 계층과 연령을 뛰어넘어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현재 6세대까지 진화했다.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은 무려 2600만대가 넘는다.

골프의 스포츠카 '골프 GTI'(1976년)

골프 스포츠카 버전인 '골프 GTI'는 작지만 견고한 차체에서 나오는 고성능을 앞세워 데뷔 후 6세대까지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1976년 처음 출시된 1세대 골프 GTI는 최고 출력 110마력의 1.6리터 엔진을 탑재했으며 중량 800kmg, 전장 3.7미터의 자그마한 체구로 시속 182km의 최고속력을 자랑했다. 평균 최고속력이 165km이었던 당시로서는 획기적이었고, 마니아들은 열광했다.

산타나 중국 생산(1985년)

폭스바겐은 1978년 중국의 개방과 동시에 1984년 10월 중국과 합작회사인 상하이 폭스바겐을 설립했다. 그리고 이듬해 9월 산타나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중국인들에게는 '자동차의 대명사'로 자리잡은 산타나는 단종된지 20~3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상하이 택시 중 90% 이상을 차지할 만큼 중국인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영웅의 부활 '뉴비틀'(1999년)

30년대 비틀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뉴 비틀(New Beetle)’은 원조 이상의 인기를 얻었다. 과거와 현재를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컨셉, 곡선과 원형으로 이뤄진 독특한 디자인과 컬러는 유럽뿐만 아니라 북미, 아시아 지역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투명 유리공장 준공(2001년)

폭스바겐의 최고급 럭셔리 세단 '페이톤'이 첫 선을 보이기 3개월 전인 2001년 9월, 폭스바겐은 독일의 유서 깊은 도시 작센 드레스덴의 중심에 투명 유리공장을 세웠다. 공장 지역을 주거지나 공원에서 격리하던 고정관념을 깨고 도시 자체를 품어 안은 것이다. 유리벽이어서 차량이 생산되는 전 과정을 외부에서 지켜볼 수도 있다.

수작업으로 탄생한 페이톤(2002년)

2002년 3월5일, 폭스바겐의 최고급 럭셔리 세단인 페이톤(Phaeton)이 제네바 모터쇼에서 데뷔했다. 투명 유리 공장에서 수작업으로 생산된 페이톤의 하루 생산량은 30대. 우리나라에는 지난 2005년 처음 선보인 이후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오는 9월에는 신형 페이톤이 상륙한다.

꿈의 자동차 ‘1리터 카’(2002년)

2002년 4월, 폭스바겐은 경유 1 리터로 100km를 달릴 수 있는 꿈의 자동차 '1리터 카'를 선보였다. 가벼운 첨단 소재, 효율 높은 엔진, 공기 저항 적은 차체가 3위일체를 이루는 최첨단 기술의 집합체다. 300cc 1기통 고압분사 방식의 디젤 엔진을 얹어 출력이 8.5마력에 불과하지만 시속 120km의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지옥의 랠리에서 입증된 파워(2010년)

폭스바겐은 ‘2001년 다카르 랠리’에서 TDI 엔진을 장착한 투아렉으로 1, 2, 3위를 휩쓸었다. 지난 해에도 다카르 랠리에서 디젤 차량으로는 최초로 우승을 석권한 데 이어 올해는 1~3위를 석권해 TDI의 저력을 다시 한번 과시했다. 폭스바겐은 다카르 랠리의 자동차 부문에서 디젤 엔진을 탑재한 차량으로 우승한 최초이자 유일한 브랜드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