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시간 지붕에서 생활하면서 TV도 보고 인터넷도 즐겼다" 어느 노동자의 파업 소식이 아니다. 미국 오하이오주 톨레도에서 기아자동차를 판매하는 한 딜러의 '괴짜 도전기'다.

스테판 테일러씨가 지붕 위 생활을 택한 것은 마케팅의 일환이다. 기아차 이전에 현대차 딜러로 활동할 때도 이같은 게릴라식 마케팅으로 화제를 낳은 바 있다. 그가 지붕에서 50시간 머물면서 판매한 자동차는 58대로 평균 판매량을 웃돈다.

지붕 마케팅을 성공적으로 마친 그는 미국 록밴드 '키스(KISS)'의 팬들을 자신의 매장으로 초청해 파티를 가질 계획이다. 파티 이름은 록밴드 명칭을 본딴 'KISS, Kia Inventory Super Sale)'로 재치있게 지었다. 키스 팬이면 누구나 참석할 수 있다. 지금은 키스 팬이지만 훗날 기아차 팬이 될 것이라는 게 테일러씨의 믿음이다.

"자동차를 판매하는 것은 즐거워야 한다"는 철학을 역설하는 그는 지난 해 기아차 1600대를 판매한 데 이어 올해는 2000대 판매를 자신하고 있다. 테일러씨 얘기가 오토모티브뉴스 등 자동차 전문지에 실리면서 기아차 미국법인(KMA)도 뜻밖의 홍보 효과에 한껏 고무돼 있다.

기아차가 게릴라식 마케팅으로 성과를 거뒀다면 현대차는 '핀셋 마케팅'에 큰 기대를 걸고 있다. 자사의 최고급 세단 에쿠스를 미국 시장에 내놓을 예정인 현대차는 구매층을 '연간 수입이 10만~12만5000달러인 50대 중반 남성'으로 특정하고, 이에 맞는 광고 마케팅을 준비하고 있다.

에쿠스 광고는 9월 중 인터넷에 먼저 공개되고, 10월 중 TV와 신문 등에 노출될 예정이다. 에쿠스가 10월 초에 출시될 것임을 짐작케하는 대목이다.

존 크래픽 현대자동차 미국법인(HMA) CEO는 "(에쿠스의) 타깃 고객은 1990년대 렉서스가 출시됐을 때 겨냥했던 계층과 겹친다"며 에쿠스가 렉서스급의 프리미엄 브랜드임을 역설했다.

현대ㆍ기아차는 지난 6월 미국 시장에서 8.4%(8만3111대)로 역대 최대 점유율을 기록했다. 5위 크라이슬러(9.4%)와의 격차는 1%포인트. 현대차의 핀셋 마케팅과 기아차의 게릴라식 마케팅이 이 격차를 얼마나 줄여줄지 두고볼 일이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최근 영화로도 부활한 추억의 미드(미국 드라마) '전격Z작전'은 자동차 찬가나 다름이 없다. 주인공이 손목 시계에 대고 "키트 도와줘"라고 말하면 기다렸다는 듯 나타나 적들을 물리치는 인공지능차는 뭇 남성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다.

인공지능차 기술이 상상을 넘어 현실에서 이뤄지기 시작하는 요즈음, 그때 그 키트 역할을 맡았던 포드 머스탱도 변화와 혁신을 거듭해가고 있다. 1903년 미국 디트로이트의 허름한 마차공장에서 출발해 107년 역사를 자랑하는 포드의 수많은 브랜드 중에서도 스포츠카로 널리 알려진 머스탱의 발자취를 따라가보자.

머스탱 출시 첫해 41만대 판매(1964년)

1964년 4월 17일 뉴욕 월드 페어에서 처음 선보인 1세대 머스탱은 실용성과 주행성, 합리적인 가격 등으로 출시 첫해 41만대 이상 팔리는 대박을 터트렸다. 영화 007 시리즈 '골드 핑거'에도 출연해 주가를 한껏 올렸다.

고성능 스포츠카 도약(1965년)

머스탱은 1965년 패스트백 루프 디자인의 '쉘비 GT350'을 출시하며 고성능 모델로 이미지를 쌓기 시작했다. GT350은 세계적인 자동차 경주 대회인 나스카에서 맹위를 떨치고 있던 코베트 스팅레이의 경쟁차로, 모든 개조는 'AC 코브라'로 유명했던 캐롤 쉘비가 맡았다. 쉘비는 섀시와 하체를 대대적으로 교체했으며, V8엔진 출력도 300마력 이상으로 높였다. 제로백(0→100km/h)은 6.3초, 최고 속도는 210km/h에 달했다.

머스탱 ‘빅 블록’ 엔진 화제(1968년)

포드 머스탱은 1세대의 성공을 잇기 위해 데뷔 3년만에 신형을 출시했다. 엔진은 120마력의 4.1리터를 시작으로 200/225/271마력의 V8 엔진을 장착했다. 특히 315마력의 6.4리터 ‘빅 블록’ 엔진은 큰 화제를 낳았다. 스티브 매퀵 주연의 '불리트'에 출연해 영화와 각별한 인연을 다시 한번 발휘했다.

오일 파동으로 크기 줄여(1974년)

1972년 오일 파동이 전 세계를 강타하면서 포드 머스탱 역시 각 엔진의 크기와 출력을 크게 줄였다. 1974년부터 1978년까지 출시된 머스탱 II는 섀시 등의 부품을 공유하면서 차체 사이즈도 작아졌다. 1975년까지는 V8엔진 없이 4기통 모델만 나오기도 했다.

유럽 스타일 적용(1982년)

1979년부터 1993년까지는 포드의 유럽 스타일이 전성기를 이룬 해로 기록된다. 해치백 스타일도 새로 선보였으며, 컨버터블 라인업도 추가됐다. 특히, 1982년 12년의 공백을 깨고 돌아온 머스탱GT가 신바람을 일으켰다. 5.0리터 V-8엔진을 장착한 머스탱GT는 성능면에서 과거와 결별을 선언해 호평을 받았다.

머스탱 코브라 첫해 5000여대 판매(1993년)

1993년 포드 머스탱은 SVT(Special Vehicle Team) 코브라 버전을 처음 선보였다. 이때부터 SVT 코브라는 머스탱의 고성능 버전으로 자리잡았다. 5리터 엔진은 235마력을 발휘했고, 첫해 4933대가 판매됐다.

7세대 머스탱 디자인 확립(1994년)

1994년 출시된 포드 머스탱 7세대는 오리지널 스타일로 돌아간 동시에 현대식 디자인이 확립된 모델이기도 하다. 엔진은 145마력의 3.8리터 V6와 205마력의 5리터 V8이 주력이었으며, GT40의 실린더 헤드와 흡기 시스템을 적용한 코브라는 240마력으로 발전했다. 1950년에는 300마력의 코브라 R이 250대 한정 생산됐다.

머스탱 효자 종목(1999년)

포드 머스탱 8세대는 1999년에 더욱 빛을 발했다. 한 세대를 풍미한 파이어버드, 카마로 등이 판매 부진을 겪었던 것이 반해 머스탱은 여전히 인기를 얻으면서 포드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또한 2000년 5.4리터 엔진을 얹은 코브라 R과 머스탱 GT의 블리츠 에디션, 마하 1 에디션 모델들도 큰 인기를 얻었다. 2004년에는 미국 미시건 AAI 공장으로 생산 시설을 옮겼고 같은해 390마력의 슈퍼차저 버전이 나왔다.

머스탱 900만대 돌파(2008년)

포드 머스탱은 2008년 4월 누적 생산 900만대를 돌파했다. 정확히 데뷔 44년만이다. 900만대째 머스탱은 2007년 4월 17일에 생산된 GT 컨버터블. 포드는 머스탱 데뷔 45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스페셜 에디션 두 가지 모델을 출시하기도 했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딱정벌레 차(비틀)'로 유명한 폭스바겐의 질주가 무섭다. 70년이 넘는 전통에 최첨단 기술까지 겸비해 세계 1위를 넘보고 있다. 올 상반기 전 세계 판매량은 350만대로 도요타를 꺾고 2위에 올라섰다. 2018년에는 연간 1100만대 판매로 GM마저 넘어 세계 1위에 오르겠다고 벼르고 있다. 독일 국민차에서 세계의 차로 성장하는 폭스바겐의 화려한 궤적을 만나보자.

딱정벌레 비틀(1937년)

1937년 독일 중북부 니더작센주 볼프스부르크에서 설립된 폭스바겐. 페르디난드 포르쉐 박사가 '독일 국민들을 위한 자동차'를 컨셉으로 개발한 것이 바로 그 유명한 '비틀(Beetle)'이다. 당시 독일 자동차 공장들이 부유층을 위한 고급차만을 생산하던 분위기를 감안하면 획기적인 사건이었다. 포르쉐 박사는 값싼 부품을 쓰되, 빠른 속력을 견딜 수 있으며 내구성이 좋은 차체를 만드는 데 몰두해 딱정벌레 모양의 비틀을 완성했다.

비틀, 10만번째 국민차 탄생(1950년)

1950년 3월4일, 폭스바겐은 10만번째 비틀의 탄생에 환호했다. 그새 엔진 성능이 크게 향상됐으며 수출용 모델은 '수압(hydraulic)' 브레이크를 장착했다. 형태적으로는 탑이 없는 컨버터블, 선루프가 장착된 탑, 완전히 닫힌 탑 세 가지 모델로 진화했다. 생산 공장도 브라질과 아이랜드 등에 설립됐다.

해치백의 교과서 '골프'(1974년)

1974년 독일에서 비틀의 시대가 저물면서 전륜 구동방식에 수냉식 엔진과 안락함, 실용성을 겸비한 '골프' 역사가 개막했다. 해치백(트렁크에 문을 단 승용차)인 골프는 계층과 연령을 뛰어넘어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으며 현재 6세대까지 진화했다. 지금까지 누적 판매량은 무려 2600만대가 넘는다.

골프의 스포츠카 '골프 GTI'(1976년)

골프 스포츠카 버전인 '골프 GTI'는 작지만 견고한 차체에서 나오는 고성능을 앞세워 데뷔 후 6세대까지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다. 1976년 처음 출시된 1세대 골프 GTI는 최고 출력 110마력의 1.6리터 엔진을 탑재했으며 중량 800kmg, 전장 3.7미터의 자그마한 체구로 시속 182km의 최고속력을 자랑했다. 평균 최고속력이 165km이었던 당시로서는 획기적이었고, 마니아들은 열광했다.

산타나 중국 생산(1985년)

폭스바겐은 1978년 중국의 개방과 동시에 1984년 10월 중국과 합작회사인 상하이 폭스바겐을 설립했다. 그리고 이듬해 9월 산타나를 생산하기 시작했다. 중국인들에게는 '자동차의 대명사'로 자리잡은 산타나는 단종된지 20~3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상하이 택시 중 90% 이상을 차지할 만큼 중국인들에게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영웅의 부활 '뉴비틀'(1999년)

30년대 비틀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뉴 비틀(New Beetle)’은 원조 이상의 인기를 얻었다. 과거와 현재를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컨셉, 곡선과 원형으로 이뤄진 독특한 디자인과 컬러는 유럽뿐만 아니라 북미, 아시아 지역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투명 유리공장 준공(2001년)

폭스바겐의 최고급 럭셔리 세단 '페이톤'이 첫 선을 보이기 3개월 전인 2001년 9월, 폭스바겐은 독일의 유서 깊은 도시 작센 드레스덴의 중심에 투명 유리공장을 세웠다. 공장 지역을 주거지나 공원에서 격리하던 고정관념을 깨고 도시 자체를 품어 안은 것이다. 유리벽이어서 차량이 생산되는 전 과정을 외부에서 지켜볼 수도 있다.

수작업으로 탄생한 페이톤(2002년)

2002년 3월5일, 폭스바겐의 최고급 럭셔리 세단인 페이톤(Phaeton)이 제네바 모터쇼에서 데뷔했다. 투명 유리 공장에서 수작업으로 생산된 페이톤의 하루 생산량은 30대. 우리나라에는 지난 2005년 처음 선보인 이후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오는 9월에는 신형 페이톤이 상륙한다.

꿈의 자동차 ‘1리터 카’(2002년)

2002년 4월, 폭스바겐은 경유 1 리터로 100km를 달릴 수 있는 꿈의 자동차 '1리터 카'를 선보였다. 가벼운 첨단 소재, 효율 높은 엔진, 공기 저항 적은 차체가 3위일체를 이루는 최첨단 기술의 집합체다. 300cc 1기통 고압분사 방식의 디젤 엔진을 얹어 출력이 8.5마력에 불과하지만 시속 120km의 빠른 속도를 자랑한다.

지옥의 랠리에서 입증된 파워(2010년)

폭스바겐은 ‘2001년 다카르 랠리’에서 TDI 엔진을 장착한 투아렉으로 1, 2, 3위를 휩쓸었다. 지난 해에도 다카르 랠리에서 디젤 차량으로는 최초로 우승을 석권한 데 이어 올해는 1~3위를 석권해 TDI의 저력을 다시 한번 과시했다. 폭스바겐은 다카르 랠리의 자동차 부문에서 디젤 엔진을 탑재한 차량으로 우승한 최초이자 유일한 브랜드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