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책은 가라, 전자책(e-북)이 온다."

국내 이동통신 시장에 '전자책 바람'이 한바탕 거세게 몰아칠 분위기다. 세계적 히트상품인 아마존닷컴의 '킨들' 전자책이 국내 진출을 타진하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아이리버 등도 통신기능을 탑재한 전자책 출시를 서두르는 등 전자책이 이통 시장에 새로운 수익모델로 급부상하고 있다.
 
7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KT (대표 이석채)는 아마존닷컴의 전자책 '킨들'의 국내 출시를 위해 아마존과 협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KT관계자는 "전자책이 이통사에는 새로운 기회라고 보며, 킨들 도입에 관심이 많다"고 밝혔다.

일각에서는 내년 3월 신학기에 맞춰 킨들 출시가 이뤄질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하지만 KT측은 "출시 시기는 물론 도입 여부까지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킨들은 아마존닷컴이 전세계 100여개국에 출시하는 글로벌 히트상품으로, 3G 이동통신을 이용해 콘텐츠를 내려받기 때문에 이통사에 새로운 수익원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KT는 교보문고와 전자책 사업에 관한 MOU를 체결했다. 교보문고는 삼성전자로부터 전자책 단말기를 공급받아 콘텐츠를 제공하고, KT는 통신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것이 골자다.

교보문고측은 "와이파이(WiFi)와 3G기능을 탑재한 두 가지 모델을 제공할 계획"이라며 "KT에만 공급할지 SK텔레콤에도 제공할 지는 검토중"이라고 귀띔했다. KT는 이르면 내년 1월 와이파이 기반의 전자책을 먼저 출시하고 3G방식의 전자책을 상반기 중 선보인다는 복안이다.

다만, 와이파이 이용료에 대해 교보문고와 협의가 끝나지 않아 출시 일정은 다소 유동적이다. KT관계자는 "3G 전자책의 경우도 교보문고에 이동통신망 임대(MVNO) 방식을 취할지, 콘텐츠 다운로드시 통신 요금을 부과할 지 등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SK텔레콤 (대표 정만원)은 지난 9월 차세대 디스플레이 'e-페이퍼(e-Paper)'의 원천기술을 공개하는 등 전자책 기술력을 이미 확보한 상태에서 시장 진입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SK텔레콤도 아마존 킨들은 물론 향후 통신기능이 추가될 삼성전자 파피루스나 아이리버 스토리의 도입 등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콘텐츠 확보를 위해 예스24 등과 협력할 가능성이 높다"고 내다봤다.
 
LG텔레콤 (대표 정일재)도 인터파크와 내년 2월께 전자책을 출시, 경쟁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단말기는 인터파크가 국내 중견업체와 협력해 개발하고 LG텔레콤이 인터파크에 MVNO 형태로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통사들이 앞다퉈 전자책 시장 공략에 나서는 것은 무선 인터넷부문에서 상당한 수익을 거둘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업계 관계자는 "책 한권을 다운로드한다면 1MB 이상의 데이터가 전송되기 때문에 상당한 부가가치가 예상된다"며 "콘텐츠 사업자에게 통신망을 빌려주는 MVNO도 이통사입장에서는 바람직한 비즈니스"라고 말했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스마트폰 운영체제 점유율 추이(가트너 자료, 단위 %)

'아이폰의 대항마는 ○○○?'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는 애플 아이폰이 전 세계에서 인기 돌풍을 일으키자 이를 견제할 경쟁자가 누가 될지 업계의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누구는 '구글폰'이라고 하고, 또 누구는 '안드로이드폰'이라고 한다. '윈도폰'이나 '바다폰'도 '타도 아이폰'을 외치며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고 있다. 제품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승부는 예측 불허의 안개 속으로 치닫고 있다.

뜨거운 경쟁만큼이나 '브랜드 격전'도 흥미롭다. 아이폰, 구글폰, 심비안폰, 윈도폰, 바다폰 등은 모두 스마트폰 운영체제에서 이름을 따왔다는 특징이 있다.

아이폰은 애플이 자체적으로 스마트폰 운영체제로 개발한 '아이폰 OS'를 탑재하고 있다. 최신 버전은 '아이폰 OS 3.0'이다.

심비안폰은 노키아의 스마트폰 운영체제인 '심비안'에서 이름을 따온 것이다. 노키아는 지난 2008년 6월 스마트폰 운영체제개발사인 '심비안'의 잔여 주식 52%를 4억1000만 달러에 매입하면서 심비안을 자사 운영체제로 완전히 흡수했다.

최근에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최신 '윈도 모바일 6.5' 버전을 탑재한 스마트폰을 '윈도폰'으로 새롭게 명명했다.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사용해서 더욱 잘 알려진 캐나다 림(RIM)사의 블랙베리폰은 림의 블랙베리 OS를 탑재하고 있다.
 
브랜드 경쟁에서의 막내는 삼성의 바다폰이다. 삼성은 지난 10일 '바다'라는 이름의 자체 스마트폰 OS를 공개하면서 내년 상반기에 '바다폰'을 출시할 것임을 예고했다. 그동안 윈도 모바일, 심비안 등 외부에서 운영체제를 공급받아온 삼성은 '바다'를 계기로 소프트웨어의 대외 의존도를 크게 낮출 수 있을 전망이다.

아이폰의 대항마로 알려진 '구글폰'은 '안드로이드폰'이라고도 한다. 안드로이드는 인터넷 거인 '구글'이 개발한 모바일 운영체제 이름이다. 업계 관계자는 "엄밀히 말하면 구글이 요구하는 하드웨어 스펙을 따르면 구글폰이고, 안드로이드 OS만 탑재하면 안드로이드폰이지만 일반적으로 구글폰과 안드로이드폰을 거의 같은 의미로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여러 스마트폰 운영체제 가운데 점유율이 가장 높은 것은 단연 심비안폰이다. 가트너의 2분기 자료에 따르면, 스마트폰 중에서 심비안OS는 51%로 1위를 지켰으나 지난 해 같은 기간(57%)에 비하면 6%가 하락했다.

반면, 아이폰은 2분기 13.3%로 1분기 10.8%에 비해 2.5% 상승했다. 구글 안드로이드는 2%에 그쳤지만 성장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프로스트&설리번에 따르면, 안드로이드는 올해 휴대폰 OS 시장에서 2%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지만 오는 2014년에는 17%까지 증가해 애플 아이폰을 앞지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삼성전자가 선보인 '바다 OS'가 어느 정도 점유율를 차지할지도 새삼 관심을 끌고 있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모바일 와이맥스(와이브로)와 LTE(롱텀에볼루션)로 대표되는 4세대(G) 이동통신 시대가 본격 개막되면서 기업간 기술 경쟁이 뜨겁게 펼쳐지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 등 국내 기업들은 모바일 와이맥스 부문에서는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 있지만 LTE 부문에서는 약세를 면치 못하는 등 '기술 불균형' 해소가 4G 경쟁력 확보의 선결 조건으로 부각되고 있다.
 
4일 이동통신 전문 컨설팅 회사인 미국 테크아이피엠(TechIPm)에 따르면, 4G 이동통신 시장을 놓고 모바일 와이맥스와 LTE간 특허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가 기술을 선도하고 있는 모바일 와이맥스 부문에서는 국내 업체들이 맹활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테크아이피엠이 각국의 특허청 자료를 검색한 결과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출원된 모바일 와이맥스 특허가 총 2400건에 달했다(10월30일 기준).

이 가운데 삼성전자가 33%에 달하는 523건으로 가장 많은 특허를 확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LG전자 165건, 인텔 108건,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107건, 모토로라 95건 순이었다. 이밖에 SK텔레콤이 46건, 포스데이터가 29건을 기록하는 등 국내 기업들의 활약이 돋보이고 있다.

특허청 관계자는 "모바일 와이맥스는 우리나라가 와이브로라는 이름으로 가장 먼저 상용화해 특허를 다량 확보하고 있다"면서 "기술 경쟁력에서 우리나라가 앞서 있음을 보여준다"고 밝혔다.
 
하지만 LTE 분야로 눈을 돌리면 국내 기업들의 특허 출원 건수가 크게 줄어드는 등 기술 불균형이 심화되는 형국이다.

이동통신표준기구 지적재산권(ETSI IPR) 자료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출원된 LTE 특허는 1607건(9월30일 기준)에 달한다. 이 가운데 퀄컴이 405건으로 가장 많은 특허를 출원했으며 인터디지털 249건, 노키아 206건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우리나라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가 151건, LG전자가 130건에 그쳤다. 이근호 테크아이피엠 대표는 "최근에는 중국의 화웨이가 급성장하고 있고, 일본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다"면서 "LTE 서비스가 방송통신위원회 정책에 발목이 잡혀 시범 사업조차 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아쉬운 대목"이라고 꼬집었다.

LTE는 3세대 이동통신(WCDMA)이 진화한 이른바 4세대(4G) 기술로, 유럽과 미국을 중심으로 도입이 추진되고 있다. 따라서 우리 기업들이 4G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와이맥스와 함께 LTE 부문에서도 기술력을 강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한편, 특허청은 오는 11~11일 국제특허정보 콘퍼런스 'PATINEX 2009' 행사를 갖고 4G 특허에 관한 전략을 소개한다. 여기에는 삼성과 노키아 등의 특허 전문가들이 패널로 참가해 모바일 와이맥스와 LTE 특허 동향, 전략적 특허 포트폴리오 개발, 특허풀 및 특허괴물 등에 관한 토론이 이뤄질 전망이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글로벌 휴대폰 2위 사업자인 삼성이 휴대폰 부품시장에서도 세계적 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거 일본에서 주요 부품을 수입해오던 기술 의존적 모습은 온데간데 없이 자취를 감췄으며, 디스플레이·배터리 등 주요 부품의 기술독립에 성공함으로써 단말기 완제품의 경쟁력 확보는 물론 부품수출에 따른 매출 증대까지 일석이조의 성과를 누리고 있는 것이다.

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테크윈(대표 오창석)은 최근 캐나다 림(RIM)사의 스마트폰 '블랙베리'에 고화소 카메라 모듈을 공급키로 림측과 합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삼성이 공급할 제품은 500만 화소의 카메라 모듈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오바마 대통령이 사용해 더욱 유명해진 '블랙베리'폰은 지난 2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768만대가 팔려 스마트폰 부문 2위를 기록하고 있다. 삼성측 관계자는 "카메라 모듈은 사진 촬영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부품으로, 이번 블랙베리 탑재를 계기로 글로벌 제조사로 공급을 더욱 늘려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삼성이 5~6년 전만 해도 휴대폰 부품을 대부분 일본에서 수입해왔으나 요즘에는 부품 국산화에 성공해 수출까지 하는 등 기술독립을 빠르게 이뤄가고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삼성의 기술독립은 카메라 모듈뿐 아니라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등 휴대폰 주요 부품으로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삼성SDI가 생산하는 휴대폰 배터리도 노키아와 모토로라 등 주요 글로벌 제조사에 수출하고 있다. 삼성SDI는 2차전지 시장에서 산요, 소니, LG화학 등과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휴대폰 배터리용 리튬 2차 전지 시장에서 18%대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일본 산요(20%)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노키아와 모토로라 등에 휴대폰 디스플레이를 공급하고 있는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SMD)도 '꿈의 디스플레이'로 불리는 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AMOLED) 양산 규모를 월 300만개로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가까이 늘렸다.

삼성측은 "햅틱 아몰레드와 옴니아II 등 삼성 AMOLED 휴대폰의 수요 확대에 따른 생산량 증가로 이해하면 된다"면서도 "또한 노키아 N85에 AMOLED를 공급하는 등 수출이 늘어난 것도 생산량 증가와 연결돼 있다"고 밝혔다.

시장조사업체인 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2.6인치 크기에 240×320 픽셀 해상도를 갖춘 노키아 N85의 AMOLED 원가는 7.05달러로 같은 크기와 해상도를 지닌 LCD(6.50달러)보다 부가가치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SMD와 LG디스플레이, 소니 등 일부 업체가 AMOLED를 제작하고 있지만 그중에서도 휴대폰용 AMOLED에 주력하는 회사는 SMD가 유일하다"면서 "사실상 삼성이 완제품과 부품시장에서 AMOLED를 주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세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애플 아이폰도 주요 부품을 삼성에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삼성은 기존 아이폰과 아이폰 3G, 그리고 지난 6월 선보인 최신 아이폰 3GS에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공급하고 있다.

일부 전문가들은 삼성이 플래시 메모리, LCD, 모바일 램 등 아이폰의 주요 부품을 제공함으로써 아이폰의 제조 원가 가운데 30% 정도를 삼성이 벌어들이고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한국IDC의 김수겸 이사는 "삼성은 음성 통화에 필요한 퀄컴 모뎀 칩 외에는 휴대폰의 주요 부품을 자체 제작하는 등 휴대폰 제조사 가운데 부품 자립도가 가장 높은 기업"이라며 "특히 애플과 같은 경쟁사에도 부품을 공급하고 있어 완제품과 부품시장 양쪽에서 매출 확대가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승부는 0.1mm에 갈립니다. 손으로 쥐었을 때의 느낌, 버튼을 조작할 때의 촉감, 그리고 얼굴에 갖다댔을 때의 감각은 0.1mm도 안 되는 아주 작은 차이에서 결판이 나지요."

삼성전자 정보통신총괄 전략마케팅팀 디자인그룹 김진수(39ㆍ사진) 책임 디자이너는 0.1mm를 더하느냐 빼느냐에 따라 승부가 갈리는 휴대폰 디자인의 속성을 이같이 강조했다.

이 완벽한 0.1mm를 찾기 위해 그는 휴대폰 하나를 디자인할 때마다 수 천번 지우고 다시 그리기를 결코 마다하지 않는다. 버튼 하나하나, 휴대폰 구석구석에 자신만의 색깔을 담기 위한 노력은 고통스럽지만 늘 그렇듯 감동적인 창조를 선사할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다.

그동안 김 디자이너의 손을 거쳐간 휴대폰은 누적 판매량 4000만대의 'E250'(2006년 11월 출시), 최근 1000만대를 돌파한 '미니스커트폰(제품명 SCH-C220, 2007년 4월 출시)' 등을 비롯해 수 십종에 달한다. 여기서 거둬들인 매출만 무려 9조원에 이른다.

더보기

신고

Posted by 정이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