숱한 궁금증을 낳으며 베일 속에 가려져 있던 애플의 태블릿PC '아이패드(iPad)'가 마침내 모습을 드러냈다.

애플 스티브 잡스 CEO는 2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예르바부웨이센터에서 아이패드를 공식 발표했다. 늘 그렇듯 청바지와 티셔츠를 입고 무대에 오른 스티브 잡스는 "스마트폰과 노트북 사이에 존재하는 제3의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선보인 아이패드는 9.7인치 멀티터치 스크린으로 동영상 재생, 게임, 전자책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3G 이동통신망을 통해 웹 서핑도 즐길 수 있다. 전화 통화만 할 수 없을 뿐 스마트폰처럼 휴대성을 강조하면서 노트북처럼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것이다.

휴대성도 강화됐다. 두께는 0.5인치, 무게는 1.5파운드로 기존의 넷북처럼 얇고 가볍다. 배터리는 최대 10시간 동영상 연속 재생을 지원한다. 그밖에 와이파이와 블루투스, 1GHz 애플 A4 칩을 탑재했고 하드디스크 저장량에 따라 16GB는 499달러, 32GB는 599달러, 64GB는 829달러에 판매된다.

AT&T 서비스 개통...약정 기간 없어
애플은 아이패드를 3월 중 미국 AT&T를 통해 출시할 예정이다. 아이폰과 달리 약정 기간 없어 사용자가 원하는 만큼 사용하다가 서비스를 받지 않을 수도 있다. 이통사에 종속적이지 않은 만큼 타 이통사에서도 개통이 이뤄질지 주목된다.

아이패드는 다양한 콘텐츠를 인터넷에서 다운로드해 사용할 수 있다. 펭귄, 맥밀리안, 하이퍼콜린스 등 출판사와 협력해 '아이북스'라는 새로운 전자책 콘텐츠 마켓을 통해 다양한 전자책을 다운로드해볼 수 있다.

잡스는 아이패드를 통해 다양한 잡지나 신문을 보는 것을 시연하면서 "바로 이 아이패드에 다운로드해 볼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이패드는 또한 앱스토어에 접속된 14만개의 애플리케이션들도 사용할 수 있다. 이와 관련, 뉴욕타임스의 IT 전문기자인 데이비드 포그는 "작은 화면(아이폰)에서 깨끗하게 즐기거나 큰 화면(아이패드)에서 흐릿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애플은 아이패드에 최적화된 애플리케이션 개발킷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했다. 이에 따라 아이패드 전용 애플리케이션들이 다양하게 선보이면서 아이패드의 활용성도 극대화될 전망이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IT 업계의 최대 라이벌인 마이크로소프트(MS)와 애플이 잇달아 굴욕을 당했다. MS는 익스플로러의 취약점으로, 애플은 아이팟 나노 배터리 폭발로 여론의 뭇매를 맞으며 '동병상련'의 심경을 나누고 있다.

MS는 익스플로러 취약점을 악용한 '제로데이' 공격으로 지난 1주일간 곤욕을 치렀다(기사읽기) . 이번에 문제가 된 익스플로러 취약점은 사용자들의 컴퓨터를 해커들이 공격해 중요한 개인 정보를 빼내가는
위험을 안고 있다.

지난 10일 중국에서 이 취약점을 공격하는 ‘멀트’(JS/Mult) 악성코드가 처음 등장한 이후 변종이 유럽과 미주 등 전 세계로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보안 업계를 바짝 긴장시켰다.

익스플로러의 취약점을 제거하려면 MS가 제공하는 보안 패치를 설치해야 하지만 MS가 넋놓고 있는 사이 컴퓨터 사용자들은 별도의 보안 제품을 사용하거나 수동으로 익스플로러 설정을 변경하는 불편을 겪어야 했다.

MS는 사고가 터진지 1주일만에 보안 패치를 제공하면서 사태는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었지만 '원인 제공자'로서 그동안 소비자들의 불편을 가중시켰다는 점에서 비난을 받고 있다.

애플의 수난은 아이팟 나노 배터리가 폭발하면서 시작됐다(기사 읽기).

아이디 'Takions' 회원은 최근 지털기기 커뮤니티 사이트인 클리앙(clien.career.co.kr)에 자신이 충전 중이던 아이팟 나노의 배터리가 폭발한 사연을 사진과 함께 올렸다.

국내에서 아이팟 배터리가 폭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올해 초 미국과 일본에서 이미 사고가 발생해 안정성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되고 있는 것이다. 

올 3월에는 일본에서 한 사용자가 아이팟 나노를 충전하던 중 과열로 인한 불꽃이 튀는 사고가 발생했고, 앞서 미국에서도 아이팟 나노가 화재를 일으키는 바람에 한바탕 소란이 있었다.

애플은 이와 관련 "아이팟과 아이팟 나노, 아이팟 셔플이 충전중 과도한 열이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폭발 사고가 향후에도 발생할 수 있다는 뜻이어서 소비자들의 불안이 커져만 간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애플이 '25년 IBM 맨' 마크 페이퍼마스터(Mark Papermaster)를 스카웃해와 아이팟 개발을 맡기려던 계획에 제동이 걸렸다. 미국 뉴욕 지방법원은 마크 페이퍼마스터가 애플에서 일할 경우 IBM의 경쟁력에 침해를 입힐 수도 있다고 판단, 법원의 추가 판단이 있기 전까지 애플에서 일하지 말 것을 명령했다.

당초 애플은 마크 페이퍼마스터를 데려와 아이팟과 아이폰 엔지니어링 팀을 이끌 계획이었다. 이 자리는 '아이팟 아버지' 토니 파델(Tony Fadell)이 맡아왔지만 최근 토니 파델이 회사를 그만두면서 애플이 파델의 후임으로 마크를 점찍은 것이다.

그러나 마크 페이퍼마스터가 IBM 재직 시절 사측과 맺은 '비경쟁 합의서(noncompete contract)'가 발목을 잡았다. 비경쟁 합의서는 마크가 IBM에서 퇴직한 1년 내 IBM과 경쟁하는 기업에 취직할 수 없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IBM은 마크가 애플로 이직하는 것은 비경쟁 합의서를 위반하는 것이라며 지난 10월22일 뉴욕 지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 이번에 법원이 본 판결에 앞서 IBM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물론 마크는 애플과 IBM은 경쟁 관계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다. IBM은 대형 장비를 개발하고 애플은 소형 기기에 치중하기 때문이라는 게 그 이유다. 오는 18일 법원은 마크의 의견을 청취할 예정인데,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주목된다.

IBM-애플 스카웃 전쟁..기사 읽기

신고

Posted by 정이리


글로벌 히트상품인 '아이팟'의 아버지가 애플을 떠난다. 애플은 4일(현지 시각) 아이팟과 아이폰 엔지니어링 팀을 이끌어온 토니 파델(Tony Fadell)이 개인 사정으로 회사를 떠난다고 밝혔다.

토니 파델은 1990년 대 후반 필립스를 그만두고 디지털 뮤직 기기를 만들기 위해 퓨즈(Fuse)라는 벤처를 설립했으나 자금 확보에 실패하자 애플의 스티브 잡스에게 도움을 청했다. 스티브 잡스는 파델이 디자인한 디지털 뮤직 기기의 성공을 확신, 그를 전격 발탁했다. 2001년 2월, 애플에 합류한 토니 파델은 30여 명의 팀을 꾸려 6개월 만에 디지털 뮤직 기기를 완성했다. 이것이 바로 아이팟이다.

토니 파델은 가족들에게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기 위해 사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팀에서 근무하는 그의 부인 대니엘 램버트도 후임자가 정해지면 애플을 떠날 예정이다.

관심이 쏠리는 것은 토니 바델의 후임이다. 애플은 IBM에서 합류한 마크 페이퍼마스터(Mark Papermaster)에게 아이팟과 아이폰 엔지니어링 팀을 맡길 계획이다.

그러나 IBM이 발끈하고 나섰다. IBM은 마크가 애플로 이직하는 것은 비경쟁 합의서(noncompete contract)를 어긴 것이라며 10월22일 뉴욕 지방 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비경쟁 합의서는 기업의 중요한 정보를 다루는 위치에 있던 사람이 이직할 경우 1년 내 현 직장과 경쟁 가능성이 있는 기업에는 취업할 수 없다는 규정이다. 

지난 25년간 IBM에서 일해온 마크는 한동안 IBM의 미래 기술을 고민하는 IVT 팀에 소속돼 있었던 만큼 회사 기밀을 적잖이 인지하고 있을 것이라는게 IBM의 주장이다. 

IBM의 소송에도 불구하고 애플은 마크를 채용할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그만큼 마크가 필요하다는 얘기인데, 과연 그가 토니 바델의 빈 자리를 잘 메울 수 있을까?

아이팟 아버지, 애플을 떠나다....기사 읽기
신고

Posted by 정이리

미국 10대 고등학생의 8%는 이미 애플 아이폰을 사용하고 있으며, 22%는 6개월 내 아이폰을 구매할 것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파이퍼 제프레이의 진 먼스터 애널리스트가 최근 실시한 설문 조사에서 미국 10대 학생들의 8%는 아이폰을 보유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2008년 상반기 조사 때의 6%보다 2%가 높은 수치다.

6개월 내 아이폰을 구매할 의사가 있는 학생들도 22%에 달했다. 이 역시 지난 상반기 조사의 9%보다 13%나 높다.

이는 아이폰에 대한 10대 학생들의 관심이 시간이 지날 수록 높아진다는 것을 보여주는 자료로, 애플에게는 대단히 반가운 소식이다.

이번 설문 조사에서는 아이팟 사용자가 전체 학생의 84%로 전년 동기대비 2% 성장세를 보였다. 또한 40%의 학생이 합법적으로 음악을 구매하고 있으며, 이 중 93%는 아이튠스를 이용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는 미국내 769개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