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7.26 정의선 부회장의 '위기론'..반전 카드는? by 정이리 (5)

"글로벌 금융 위기 여파에도 성장했다. 올 상반기에는 내수 시장 점유율 52%를 달성하자"(1월 14~15일 2010년 상반기 판매촉진대회)

"상반기 시장 점유율이 떨어졌다. 하반기 시장도 낙관적이지 않다."(7월 23~24일 2010년 하반기 판매촉진대회)

6개월 전과 후 분위기는 사뭇 달랐다. 1월 대회가 자신감이 넘치는 축제의 장이었다면 7월 대회는 명예회복을 벼르는 출정식이나 다름없었다.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은 경주호텔에서 열린 하반기 판매촉진대회에서 "고객이 떠나지 않도록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지혜로운 방안을 강구할 것"이라며 전의를 불태웠다. 일순 양승석 글로벌영업본부장, 신영동 국내영업본부장 등 600여명 참석자들의 얼굴에 비장함이 감돌았다.

지난해까지 50%선을 유지하던 현대차 국내 시장 점유율은 올 1월 50.1%에서 지난달 40%로 추락했다. 상반기 누적 점유율도 45.23%로 올해 내수점유율 목표인 52%에 크게 밑돌고 있다. 정 부회장이 역설한 '위기론'의 실체다.

반면 경쟁차들은 약진했다. 아우인 기아차는 상반기 국내 시장에서 22만9690대를 판매해 역대 최고인 31% 점유율을 기록했다. 르노삼성도 11.4%로 처음 10%대에 진입했으며, GM대우와 쌍용차도 전년 동기 대비 37.3%와 33.3% 증가한 7.8%, 2%를 각각 달성했다. 수입차들도 선전하면서 6.64%로 사상최대를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반기 신차 부재로 경쟁사에 시장을 많이 빼앗겼다"면서 "하반기에는 점유율 회복을 위한 공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하라는 것이 정의선 부회장의 주문"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하반기 대반격의 카드로 내세운 것은 아반떼·쏘나타·그랜저 '쓰리톱'이다.

8월 출시되는 준중형급 신형 아반떼는 사전계약 접수가 시작된 지 닷새만에 1만대 예약이 완료되는 등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월드컵 효과를 이어가기 위한 마케팅도 속속 진행 중이다.

'피겨퀸' 김연아 선수가 아반떼 1호 시승자로 나선데 이어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 주변 전체를 아반떼 체험공간으로 꾸며 화제를 낳았다. 특히, 정의선 부회장이 아반떼 마케팅을 직접 점검하는 등 하반기 시장에 큰 기대를 걸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쏘나타도 마케팅 시동을 걸었다. 최근 전파를 타기 시작한 쏘나타 TV 광고는 '안전성과 디자인'을 한껏 부각하고 있다. 현대차측은 "정 부회장은 쏘나타가 좋은 차임에도 불구하고 브랜드 인지도가 낮은 점을 아쉬워하고 있다"면서 "국내보다는 국외에서 더 높이 평가받고 있는 점도 국내 마케팅을 독려하게 된 이유"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쏘나타는 미국 자동차 전문지 톱스피드가 선정한 '중형급 세단 톱10'에서 도요타 캠리, 폭스바겐 CC 등을 제치고 당당히 1위에 올랐다. 미국 최대 자동차 전문사이트 에드먼즈닷컴(Edmunds.com)이 선정한 '올해 주목할 차 10'에 선정되기도 했다.

연말에는 그랜저 후속 모델도 출시된다. 철저히 베일에 싸여 있지만 쏘나타(YF)와 에쿠스를 적절히 융합한 디자인이 될 것으로 업계는 관측하고 있다. 현대차측은 "준중형급 아반떼, 중형급 쏘나타, 준대형급 그랜저로 이어지는 라인업이 대대적인 마케팅에 돌입하면 하반기 시장이 빠르게 회복될 것"이라면서 "당초 목표인 52% 점유율 달성 가능성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밝혔다.
신고

Posted by 정이리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