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로 출범 1주년을 맞는 KT 이석채호가 사상 처음으로 매출 20조원 목표에 도전한다.

KT는 또한 올해 스마트폰 비중을 전체 단말 라인업에서 20% 이상으로 확대해 10종 정도를 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국 84개시에 와이브로망을 구축하고 쿡앤쇼존(구 네스팟존)도 2만7000개 지역으로 확대하는 등 무선 인터넷 전략을 대폭 강화할 전망이다.
 
이석채 KT 회장(사진)은 19일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10년 사업계획을 발표했다.
 
KT는 우선 지난해 애플 아이폰 도입으로 확보한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주도권을 이어가기 위해 올해 스마트폰 비중을 전체 단말에서 20% 이상으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한 해 평균 35~40종의 단말을 출시했던 KT는 올해 단말 라인업을 50종 이상으로 늘리는 동시에 스마트폰도 10종 이상 선보인다는 전략이다. 앞서 SK텔레콤이 올해 15종 총 200만대의 스마트폰을 보급하겠다고 밝힌 데 이어 LG텔레콤도 스마트폰 라인업에 집중할 계획이어서 올해 국내 스마트폰 라인업은 모두 40여종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이석채 회장은 스마트폰 확산을 독려하기 위해 무선 인터넷 망도 확대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KT는 이와 관련,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와이브로존은 지난 해 28개 도시에서 올해 84개 도시로 늘릴 방침이다.
 
무선인터넷(와이파이) 서비스인 쿡앤쇼존(기존 네스팟존)도 현재 1만3000곳에서 올해 2만7000곳으로 확대된다. 당초 쿡앤쇼존은 올해 5만 곳으로 확대할 계획이었지만 4G 전략과 투자 대비 효율성 등을 고려해 절반 가까이 줄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KT는 '올(All) IP' 트렌드에 발맞춰 올해 FTTH(광케이블 가입자망)의 전국 커버리지를 99%까지 달성할 방침이다. 또한 특화된 콘텐츠와 차별화된 서비스로 IPTV(인터넷TV) 누적 가입자를 200만명으로 늘린다는 복안이다.
 
유선전화의 경우도 아파트 단지내 1인 매장 '쿡쇼 팝업스토어'를 비롯한 생활 밀착형 영업점을 1000개 이상 확대하는 등 영업력을 대폭 강화해 집전화와 인터넷전화를 포함한 총 유선전화 가입자를 2000만명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이석채 회장은 "KT는 작년에 무선인터넷 시장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작지만 큰 일을 했다"고 자평하고 "2010년 호랑이 해를 맞아 스마트하게 고민하고, 과감히 도전하며, 빠르게 실행해 변화와 혁신을 완성함으로써 그 성과를 고객 여러분께 돌려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KT는 지난해 매출 18조9600억원, 영업이익 1조8200억원(명퇴비용 반영시 9600억원), 당기순이익 1조2600억원(명퇴비용 반영시 6100억원)을 달성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다.

표현명 개인고객부문장(사장)은 "올해는 시장 가이던스로 제시한 19조5000억원의 매출을 넘어 20조원 목표에 도전하고, 투자금액도 3조2000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Posted by 정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