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윈도 개발 총괄 스티븐 시놉스키가 2008 PDC에서 MS의 차세대 운영체제인 '윈도 7'을 소개하고 있다.

28일(미국 시각) 마이크로소프트(MS)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리는 '2008 PDC(전문 개발자 컨퍼런스)'를 통해 차세대 운영체제 '윈도 7'을 공개했다. 

윈도 7은 멀티 터치 기능을 탑재해 손가락으로 사진 확대 축소는 물론 글자나 그림을 입력할 수도 있다.
이날 공개된 윈도 7은 윈도 비스타를 기본 골격으로 새로운 기능들이 여럿 추가됐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터치 스크린'. 특히, 애플 아이폰과 같은 '멀티 터치' 기술을 사용해 두 손가락으로 그림을 확대하거나 축소할 수 있다.

화면상에 글자를 쓰거나 그림을 그릴 수도 있으며, 가상의 키보드를 통해 화면상에서 글자 입력도 가능하다.

또한 주식시세나 날씨, 현재 시각 등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가젯' 프로그램을 바탕화면의 원하는 위치에 자유롭게 둘 수 있다. 작업 중인 프로그램 창을 투명하게 바꾸면 그 밑에 가려져 있던 가젯이 나타나는 등 유저 인터페이스도 더욱 발전했다.

현재 수행 중인 프로그램들이 텍스트 기반의 아이콘으로 등록되는 작업표시줄도 그래픽 기능을 한층 강화해 '썸네일(thumbnail) 방식으로 프로그램 목록을 보여준다. 

차세대 운영체제 '윈도 7' 전격 공개 기사 읽기

윈도 7은 날씨, 주식 등의 정보를 제공하는 가젯 프로그램을 바탕화면에 자유롭게 띄울 수 있다.

작업표시줄의 아이콘이 썸네일 방식으로 바꿨다.

엿보기 기능을 사용하기 전

엿보기 기능을 사용한 후


Posted by 정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