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는 新4D직종?

news 2008.10.30 15:19

"IT 서비스 산업은 3D가 아니라 4D입니다. 어렵고(Difficult), 더럽고(Dirty), 위험한(Dangerous)데다 멸시(Despise)까지 받는 직종입니다. 이것이 IT강국 코리아의 현실입니다."
 
최근 만난 IT서비스업체의 한 고위 임원은 소프트웨어산업의 근간이 되는 IT서비스 업계가 다른 곳도 아닌 IT 강국에서 '4D 업종'으로 전락했다며 연신 한숨을 토해냈다.

정치인도, 기업인도 입만 열면 'IT'를 외치면서 정작 IT서비스에 대한 평가는 인색하기 짝이 없다는 것이 그의 하소연이다. 이같은 아이러니는 IT현장 여기저기서 목도되고 있다.

IT서비스 A업체에 근무하는 김모씨(36)는 최근들어 하루에도 몇 번씩 자신의 처지에 자괴감을 느끼고 있다고 한다. 김씨는 현재 정부 산하기관의 정보시스템 구축 사업을 맡고 있는데, 기관측에서 최근 갑자기 추가 기능 개발을 요구해옴에 따라 야근은 물론 주말까지 반납한 지 오래다. 그런데도 이 기관은 추가 개발에 대한 보상은커녕 작업 일정이 초과될 경우 오히려 A업체에 페널티를 물리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다.
 
IT서비스 업계가 느끼는 서러움은 회사 대표라 해도 예외는 아니다. 중견 IT기업 B사 사장은 최근 포기한 X프로젝트만 떠올리면 머리가 지끈거리고 잠이 오지 않는다. 사실 이번 X프로젝트는 오랜만에 수주한 대규모 사업이어서 수개월 전부터 준비해왔지만 결국은 투입 인력을 확보하지 못해 눈물을 머금고 포기할 수 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이 회사는 요즘 X프로젝트 대신 Y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Y프로젝트도 한 달 전 끝냈어야 했다. 하지만 고객사가 추가 개발을 막무가내로 요구하면서 사업이 지연되고 있는데다 여기에 투입된 인력들도 서너 달 뒤에나 복귀가 가능한 상황이다. 이같은 난조가 이어지면서 당초 X프로젝트에 투입하려던 인력계획이 물거품이 돼 결국 눈물을 머금고 X프로젝트를 포기하고 말았던 것이다.
 
국내 IT서비스 사업은 이처럼 고객사의 말 한마디에 전체 일정이 휙휙 바뀌는 전형적인 후진국형 행태를 띠고 있다. 사업 일정, 개발 과정, 개발 비용 등은 사실상 주먹구구식으로 집행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게다가 IT 서비스 업체의 난립으로 고객이 무리한 요구를 하더라도 들어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혹시라도 고객의 요구에 마뜩찮은 표정을 내비치면 "일 하기 싫으면 그만둬라. 다른 사업자를 알아보겠다"는 협박에 가까운 면박만이 돌아올 뿐이다. IT 서비스 업체에게 고객은 언제나 '초울트라 갑'이다.
 
A 업체 임원은 "상황이 이렇다보니 대학에서 컴퓨터를 전공하는 학생들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면서 "한 유력 대학의 경우 ,예전에는 컴퓨터 전공자들이 다른 과보다 성적이 좋았지만 지금은 커트라인을 겨우 벗어난 수준"이라며 경쟁력 저하를 우려했다.

IT 서비스 업체가 사회적으로 대우를 받지 못하기 때문에 학생들의 지원이 줄어들고, 좋은 인재 확보가 어려워지면서 IT 기술력이 약화되는 악순환이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인 것이다.
 
SW 경쟁력 약화는 IT 서비스 업계만의 타격으로 끝나지 않는다. IT를 기반으로 하는 산업 전반이 위축되는 것은 불을 보듯 뻔하다. IT강국을 떠받드는 SW산업이 4D로 전락한 왜곡된 현실을 바로잡지 않고서는 IT강국의 미래는 캄캄할 수 밖에 없다.

Posted by 정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고어핀드 2008.10.30 2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학에서 컴퓨터를 전공하는 학생들도 점차 줄어들고 있다" → 이러한 추세가 계속되면 언젠가는 해결되지 않을까요? 저희 학교 컴공과 같은 경우 요즘 신입생이 40명도 안된답니다.

  2. 장작가 2008.10.30 20: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컴퓨터 전공 학생 수는 제가 학부 들어갈 때 (98년) 최고점을 찍고는 조금씩 줄다가, 최근에는 정말 많이 줄어들었습니다.
    줄어든 학생들의 열정이나 실력도 그에 비례해서 줄어들고 있고요..
    프로젝트가 지연되는 것은 상부에서 기획을 잘못하고 있기 때문이란 것을 왜 모를까요. 한심할 따름입니다.

    • 정이리 2008.10.31 06: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졸업한지 꽤 지나서 상황을 몰랐는데 예전과는 많이 다른가 보네요...전에는 컴퓨터 공학과가 그래도 한다 하는 학생들이 가는 곳이었지요..

  3. 5throck 2008.10.30 22: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젠가는 이것이 부메랑이 되서 돌아올 것이라 생각합니다.

    • 정이리 2008.10.31 0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벌써 그 징조가 보이기 시작했는데요..우리나라 IT 경쟁력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는 보고서가 국내외에서 나오고 있자나요;;;

  4. 하늘다래 2008.10.31 09: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기에 최근엔 개발자 폭력 사태까지 있었죠.
    위험한 직종에 들어간다는 하나의 사례가 되지 않았을까 한다는;;;

  5. 구차니 2008.10.31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의 IT는 Information Technology가 아닐 IT(그것)일뿐인가 봅니다. 인격체도 아닌 그냥 코드를 생성해내는 존재로서의 그것으로 인식을 당하고 있으니 말이죠..

  6. 깜냥이 2008.10.31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T라는 개념 자체가 안타깝습니다.
    정부과제나 프로젝트가 우선은 돈이 되긴 하지만 자기 사이트를 갖고 있으면서 자체 서비스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자체 서비스로 수익내면서 직원들 월급주기가 힘든게 현실이지만 말입니다.
    딜레마죠...
    그래도 저는 자체 서비스를 준비하거나 계획하고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SI업체라도 말이죠...
    www.blogwide.kr
    저 혼자 운영하는 사이트입니다. 과연 성공할 수 있을까요?
    물론 지금 다니고 있는 회사에서 받는 월급과 비교할 수도 없게 적은 수익이 조금 나옵니다.
    그래도 운영해볼랍니다. 꾸준히 하다보면 이 사이트도 뜰날이 있겠죠? ㅎㅎㅎ
    아니면? 제 개인 RSS구독기가 되는 거죠 뭐... ^^

  7. 햐!~ 2008.11.01 11: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일하는 곳에는 인도, 러시아 인력이 있는데요.
    그들을 보면서 한국의 IT 경쟁력이 있는가 하는 의문이 들더군요.

    우리나라의 IT 강국이라는 것은 IT 소비의 강국이 아닐까... 라는 생각이요..

    인도, 러시아 사람들은 일단 영어가 됩니다.. 한국의 개발자는 영어를 못하는게.. 어느 정도 용인이 되죠.. 영어를 하는 개발자가 타 한국인 개발자에 비해서는 경쟁력이지만, 세계 시장에서 보자면 기본 실력이고, 인도, 러시아 보다 급여도 비싸고. 별로 메리트 없는 한국인 개발자죠....

  8. 다른 경우도. 2008.11.26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쎄. 전반적으로 동의합니다만 다 그런 것은 아닙니다.
    고객사 담당자가 잘 모른다고 할 수 있는 것 안하고
    해달라면 이래저래서 이 사양에서는 곤란하다.
    당신들이 몰라서 그런다며 대충 만들어 놓고 AS 받아라라고
    하는 거대업체도 있습니다. PM이 누구냐가 제일 중요한데
    잔머리 굴리다가 걸리면 중간에 그냥 드롭해 버리고 싶지요.
    IT 하시는 분들 대부분은 순박하시지만 고객만 나쁘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