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 운영체제가 사상 처음으로 90%대 점유율이 무너졌다. MS 익스플로러 웹 브라우저도 70%대 벽이 붕괴되는 등 MS의 독점 체제가 흔들리고 있다는 소식이다.기사 읽기

넷애플리케이션 11월 자료에 따르면, MS는 애플 맥과 파이어폭스 양쪽으로부터 동시에 공격을 받고 있다. 

먼저,  윈도는 2006년 12월 93.86%를 기록했으나 이후 하락세에 접어들어 2007년 11월 92.42%, 2008년 10월 90.42%에 이어 지난 11월 마침내 89.62%를 기록, 90% 벽이 붕괴됐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애플 맥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애플 맥은 2006년 12월 5.67%에서 2007년 11월 6.80%, 2008년 11월 8.87%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익스플로러도 마침내 70%대 점유율이 무너졌다. 익스플로러는 69.77%의 점유율로 10월(71.27%)보다 1.5% 하락하면서 70%대에서 밀려났다. 반면 파이어폭스는 20.78%를 달성, 처음으로 20%대 진입에 성공했다. 애플 사파리 웹 브라우저도 7.13%로 처음 7%대에 진입했다. 

MS가 추락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윈도 89%, 익스플로러 69%의 점유율은 여전히 대단한 수치다. MS는 아직도 건재한 것이다. 다만, 100%에 가까운 점유율을 기록하는 등 SW 왕국의 찬란했던 과거를 반추하면 지금의 상황은 분명 MS에게는 엄청난 위기인 셈이다. MS의 성벽이 조금씩 무너져 내리고 있는 것은 단순한 숫자 이상의 의미를 갖는다.


Posted by 정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