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의 추락에는 날개가 없다." 날개 잃은 MS '끝없는 추락' 기사 읽기

MS 웹 브라우저인 익스플로러의 점유율 추락이 제동 장치 없이 계속되고 있다. 반면, 파이어폭스의 추격은 매섭기만 하다.

넷애플리케이션 12월 자료에 따르면, 익스플로러 점유율은 68.15%로 전달(69.77%)보다 1.62%포인트 하락했다. 70%대가 무너진 이후 하락세가 더욱 빨라지고 있는 분위기다. 반면, 파이어폭스는 21.34%, 사파리는 7.93%, 구글 크롬은 1.04%였다. 구글 크롬이 1%가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S가 우려하는 것은 지난 1년간 익스플로러 점유율이 꾸준히 빠져나가고 있다는 사실이다. 1년 새 익스플로러는 7.9%포인트를 잃어 1999년 이후 최저점을 기록했다. 그 사이 파이어폭스는 4.5%포인트, 사파리는 2.4%포인트를 얻었다.


추락하는 것은 운영체제도 마찬가지다. MS 윈도는 지난 11월 90% 벽이 무너진데 이어 12월 88.62%로 추가 하락했다. 이와 달리 맥 OS는 11월 8.87%에서 12월 9.63%로 9%대를 처음 넘어섰다.

누군가 말했다.

그래도 60%(IE), 80%(윈도)대다. 이것이 위기인가?

 
그러나 모든 위기가 '쓰나미'마냥 한순간 덮쳐오지는 않는다. 자신도 모르게 야금야금 갉아먹히기 시작해 어느 날 문득 돌아보니 손도 먹히고 다리도 먹혀 옴짝달싹 못하게 될 수도 있다. 

위기가 시작됐는데도 이를 눈치채지 못하는 것이야말로 진짜 위기다.

Posted by 정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의 새로운 운영체제 맥 OS X 레퍼드가 산뜻한 출발을 보이고 있다.

지난 주 금요일 발매된 레퍼드가 지난 30일까지, 그러니까 겨우 나흘 만에 200만 부 이상이 팔리면서 맥 OS 역사상 가장 성공작이라는 맥 OS X 타이거의 첫 주말 판매고를 경신했다.

집계에 포함된 판매 분은 애플 리테일 스토어와 공인 대리점,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판매한 수량과 유지보수 계약 판매분, 그리고 새로운 맥 컴퓨터를 합친 것이다.

레퍼드의 신기록 경신에 스티브 잡스도 신이 났나 보다.

스티브 잡스는 “초기 반응으로 볼 때 레퍼드는 소비자들 사이에서 공전의 히트를 쳤다”면서 “새로운 레퍼드의 혁신적인 기능은 많은 호평을 받고 있으며 이를 계기로 더 많은 이들이 윈도에서 맥으로 전환할 것"으로 기대했다.

마니아층이 두터운 애플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초기에는 제품 판매가 일정한 성과를 거둘 것이 예상되었다. 문제는 그 다음부터 일반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진검 승부를 벌일 때이다. 그러나 레퍼드에 대한 우호적인 평가가 입소문으로 퍼진다면 애플은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둘 수도 있다.

2007/10/23 - [news] - '애플컴퓨터'에서 '컴퓨터' 떼내도 "역시 애플은 맥"
2007/10/28 - [software] - 맥 OS X 레퍼드, 출시 하루만에 '해킨토시' 크랙
2007/10/27 - [software] - 6번째 애플 맥 OS X '레퍼드', 드디어 공식 출시


Posted by 정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 출처 AP


아이팟과 아이폰 등 모바일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기 위해 '애플컴퓨터'에서 '컴퓨터'를 떼어낸 애플이지만 역시 컴퓨터는 이들에게 매력적인 사업이다.

먼저, 애플이 오늘 발표한 4사분기 실적을 보자. 9월 29일로 끝나는 2007년 4사분기에서 애플은 매출 62억 달러, 순이익 9억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1년 전 같은 기간의 48억 달러와 5억 달러를 훌쩍 뛰어넘는 성적이다.

4사분기 애플 아이팟 출하량은 1년 전보다 17% 늘어난 1천20만대에 이르고, 지난 6월 말 선보인 아이폰은 112만대를 판매해 누적대수가 139만대를 기록했다. 이 기간 맥 시스템도 1년 전보다 35% 늘어난 216만대를 돌파했다.

스티브 잡스 애플 CEO는 "4사분기를 포함해 애플은 2007년 한해 매출 240억 달러, 순이익 35억 달러를 기록했다"면서 "오는 12월 시즌에는 애플의 더 많은 제품들이 팔려나갈 것"으로 기대했다.

이번 실적을 통해 아이팟과 아이폰은 애플의 효자종목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지만 맥 컴퓨터도 선전하고 있음을 간과할 수 없다. 회사 이름에서 '컴퓨터'를 털어낸 뒤에도 애플 컴퓨터는 그들의 트레이드마크로 군림하고 있는 것이다.
 
시장 조사 기관인 가트너에 따르면, 애플 컴퓨터는 최근 점유율이 8.1%로 향상되면서 델(29.1%)과 hp(25.7%)에 이어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리는 컴퓨터 메이커 3위에 올랐다. 또 다른 조사기관인 IDC도 6.3% 점유율의 애플이 '넘버 3'임을 확인시켜줬다.

가트너와 IDC의 점유율이 조금 다르지만 올초 5%대인 점유율이 최근 성장한 것만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게다가 애플은 오는 26일 6번째 맥 OS X '레퍼드'를 선보일 예정이어서 시장 분위기는 더욱 긍정적이다. 스티브 잡스는 "애플이 거의 1년에 한번씩 새로운 운영체제를 내놓으면서 기능을 향상시켜왔다"면서 6년 만에 비스타를 내놓은 MS보다 빠른 보폭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맥 OS 발전 과정


애플의 맥 OS X레퍼드를 견제하기 위해 MS가 취할 수 있는 전략은 내년 초 윈도 비스타 SP(Service Pack) 1을 내놓는 것이다. 그러나 MS는 윈도 XP의 SP 3도 준비 중이다. 결국 소비자들은 XP SP3에 대한 기대감 때문에 비스타 업그레이드를 늦출 수도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물론 최근의 점유율 증가가 미국 시장에 한정되었다는 것은 애플 맥의 한계다. 하지만 비스타가 예전만큼 선풍적인 인기를 끌지 못하는 틈을 타 아이팟과 아이폰의 대중화에 힘입은 애플이 컴퓨터 시장에서도 공격적으로 치고 나올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

아이팟이 아무리 잘 나가고 아이폰이 화끈한 관심을 받아도 역시 '맥'이 빠진 애플은 단팥없는 찐빵이다.

2007/10/13 - [hardware] - 상위 20%의 '애플 노트북', 약일까 독일까?
2007/08/16 - [software] - 맥 OS X '레퍼드'로 해킨토시에 성공
2007/05/03 - [software] - 애플 맥 점유율 6.21%, 작년부터 꾸준히 성장

Posted by 정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맥 OS를 목이 빠져라 기다리는 이들은 애플 마니아만이 아니다. 윈도 비스타에 실망해 MS로부터 탈출을 꿈꾸는 사람들도, 윈도 유저이면서 단순히 맥 OS에 호기심을 갖는 이들도 차세대 맥 OS인 레퍼드(Leopard)의 출시 날짜를 손꼽고 있다.

10월 정식 출시를 앞두고 궁금증을 증폭시키는 레퍼드가 마침내 개발을 끝냈다는 소식이다. 애플 전문 사이트인 애플인사이더는 "맥 OS X 10.5 레퍼드가 이번 주 개발을 마칠 것"이라는 소식통의 말을 전했다.

애플인사이더는 소식통의 말을 빌려 "맥 OS 레퍼드가 이제 완성되었다. 애플이 기술 지원팀에 레퍼드 지원 훈련 자료를 제공하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이 자료는 설치, 메일, 부트캠프처럼 인기 있는 맥 OS 기능들로 채워진 것으로 알려진다.

지난 9월21일 애플은 맥 OS X 빌드 9A559를 개발 커뮤니티에 공급했고 1주일 뒤에는 9A559용 자동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내놓았다. 하지만 그 전 업데이트와 달리 이번에는 빌드 넘버가 바뀌지 않았다.

이를 두고 애플인사이더는 "9A559가 RTM(released to manufacturing) 또는 골드 마스터(Glod Master)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지만 맥 루머는 "애플이 골드 마스터의 빌드를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는 상반된 뉴스를 전했다.

이와 함께 애플인사이더는 "애플 레퍼드의 공식 출시가 10월 4번째주로 예상된다"면서 "소식통은 10월26일을 꼽았다"고 덧붙였다.

애플이 여러 차례 '10월 출시'를 강조한 만큼 10월 4째주든 10월26일이든 레퍼드의 공식 출시는 그 무렵이 될 것이다. 따라서 맥 루머의 소식처럼 설령 9A559가 골드 마스터가 아니라도 조만간 발표될 것이라는 사실은 쉽게 점칠 수 있다.

한편, 애플인사이더는 맥 OS X 타이거의 두 가지 업데이트가 오는 목요일 단행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파워PC용 8S161과 인텔 맥용 8S2161로 둘 다 대시보드를 위한 업그레이드다.

2007/08/16 - [software] - 맥 OS X '레퍼드'로 해킨토시에 성공
2007/07/28 - [software] - 애플 레퍼드의 새로운 스크린샷
2007/06/07 - [software] - ZFS, 맥 OS 10.5 파일 시스템으로 낙점
2007/04/26 - [news] - 맥 36%, 아이팟 24% 성장-애플 2분기 성적
2007/04/13 - [software] - 애플 "레퍼드 출시 10월로 연기...아이폰 때문"

Posted by 정이리

해킨토시(Hacintosh).

Hack + Macintosh의 약자로, 맥 OS를 해킹해서 PC에 설치해 쓰는 것을 가리킨다. 그런데 애플의 차기 운영체제인 맥 OS X 레퍼드로 해킨토시에 성공한 작자들(?)이 나타났다.

이들은 Profit42.com에 포스팅한 "Leopard," running on generic Wintel hardware. 글에서  인텔 또는 AMD PC에서 윈도 비스타와 함께 레퍼드를 듀얼 부팅하는 방법을 자세히 소개하고 있다.
 
물론 해킨토시는 불법이다. 그래서인지 이들은 어디서 레퍼드 해킨토시를 구할 수 있는지 언급하지 않았다. 그리곤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이 방법은 오로지 정보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우리는 무엇이 가능한지 말하고 싶을 뿐이다. 여러분들이 알다시피 맥 OS X 10.5 레퍼드를 내려받는 것은 불법이고, 이것을 윈도 시스템에 까는 것도 불법이다. 만약 당신이 맥 OS X를 쓰고 싶다면 맥을 사라."
 
상당히 조심스러운 모습이지만, 그래도 자신들의 성공을 뒷받침하기라도 하듯 해킹 과정을 비교적 상세하게 설명하고 있다.

I: Download and burn
II: The partitioning
III: The Installation of Tiger
IV: Patching of the Leopard DVD
V: Editing the image
VI: Burning the patched Leopard image
VII: Preparing the Post Installation Patch
VIII: Installing Leopard
IX: Make Leopard working
X: The finale

하지만 '상세하다'는 게 '쉽다'는 뜻은 아니므로 괜한 호기 부릴 생각은 말자.

사실 애플 맥 OS X를 써보고 싶지만 맥 시스템을 사야 하는 부담 때문에 해킨토시에 도전하는 사람들이 종종 있지만, 드라이버 문제로 PC에 설치하는 게 보통 힘든 일이 아니다. CPU에 따라, 메인보드에 따라 버전이 다 다른데다 어렵게 설치가 끝나도 크랙 버전의 한계 때문에 정상적인 작업을 기대하기가 어렵다.

그야말로 설치 자체에 의미를 둬야 하는 것이다.

Posted by 정이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