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11.27 MS 덫에 갇힌 'IT 강국'...공인인증서가 열쇠? by 정이리 (13)
  2. 2008.04.25 소 잃고 외양간도 못고치는 방통위 by 정이리

"세계 1위지만 부끄러운 일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웹 브라우저인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그 어느 나라보다 국내에서 독점적 지위를 누리고 있는 데 대해 다음커뮤니케이션의 윤석찬 R&D센터팀장은 "IT 강국이 MS에 장악당한 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내에서 웹 표준운동을 주도적으로 펼치고 있는 그는 "국내 모든 인터넷이 익스플로러에 최적화돼 있어 비(非) MS 웹 브라우저인 모질라재단의 파이어폭스나 애플의 사파리 등을 정상적으로 사용할 수 없다"며 "전 세계가 웹 표준으로 가고 있는데 우리만 거꾸로 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터넷에서 주민등록번호를 대신하는 아이핀(i-Pin)을 사용하거나 국세청 홈페이지에서 유가환급을 받기 위해서라도 MS의 익스플로러를 사용해야만 하는, '익스플로러 = 인터넷'이 공식처럼 통하는 현실에 대해 그는 통렬한 비판을 쏟아냈다.
 
시장조사기관인 넷애플리케이션 자료에 따르면, 익스플로러의 국가별 점유율은 마샬군도가 100%, 포클랜드가 97.01%, 한국은 96.54%, 중국은 93.79%를 기록하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우리가 3위이지만 마샬군도와 포클랜드의 표본 오차가 10% 이상인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한국이 1위라는 것이다.
 
IT강국에서 MS 익스플로러가 독점적 지위를 얻게 된 배경은 1990년대 인터넷이 급속히 발전하면서 MS기술을 스펀지처럼 빨아들여야 했던 시대적 상황을 우선 떠올릴 수 있다. 하지만 'MS 장기집권'의 근본적인 원인이 금융결제원에 있다는 것은 공개된 비밀이다.

웹 표준을 지지하는 '오픈웹'의 김기창 교수(고려대 법대)는 "인터넷으로 은행업무를 보거나 온라인 쇼핑몰에서 물건을 사려면 금융결제원의 공인인증서가 필요한데, 이것이 익스플로러의 '액티브X' 기술을 통해서만 설치가  가능하므로 익스플로러이외의 파이어폭스나 사파리에서는 온라인 금융거래를 할 수없다"며 금결원을 겨냥했다.
 
인터넷 서비스의 핵심인 공인인증서의 'MS 편향'은 공공기관이나 일반기업 홈페이지에도 영향을 미쳐 익스플로러만을 위한 기형적인 인터넷 환경이 조성됐다는 것이 김 교수의 설명이다.

다른 웹 브라우저에서도 인증서 사용이 가능하도록 해달라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지만 금결원은 요지부동이다. 대다수가 익스플로러를 쓰기 때문에 소수가 사용하는 웹 브라우저를 지원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하는 모양이다.
 
오픈웹은 금결원이 익스플로러만 지원하면서 MS독점 현상이 굳어지는 악순환이 이어지는 것도 문제지만 '소수'라는 이유만으로 웹 브라우저를 골라 쓸 수 있는 권리를 박탈하는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 오픈웹이 금결원을 상대로법정소송에 돌입한 것도 그 같은 이유에서다. 

소송을 이끌고 있는 김기창 교수는 "파이어폭스 등 다른 웹 브라우저에서도 인증서를 쓸 수 있는데 금결원이 익스플로러만 지원하는 것은 직무유기이자 국민의 권리를 빼앗는 행위"라면서 "공인인증서가 MS독점에서 벗어나면 마치 마술이 풀리듯 익스플로러의 국내 인터넷 장악력도 약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웹 표준을 따르는 것은 세계적인 흐름이자 거스를 수 없는 대세다. MS마저 "웹 표준을 지키자"고 외치는 마당에, 우리는 언제까지 MS의 틀 안에 스스로를 가둬둘 것인지 답답한 노릇이다.

Posted by 정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2 2008.11.27 12: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E를 쓸 수 밖에 없는 환경을 만들어 놓고 IE점유율이 높아서 IE전용으로 만든다는 억지논리죠.

  2. 달리만듦 2008.11.27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인인증서가 열쇠이기는 한데,... 공인인증서 폐지로 가야한다고 봅니다.
    공인인증서에 키보드 보안에 또 암호화에 은행 사이트마다 서로 다투어 ActiveX 설치해야 하니..
    더 가관은 분명 같은 곳에서 만든 보안 ActiveX인데 은행마다 버전이 달라 중복설치해야 한다는 거죠.
    이거는 보안에 대해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는 거라고 봅니다.
    외국 사이트는 이런 것 설치하지않고도 개인정보 유출 없이 잘만 사용하고 있는 듯 한데......

  3. 닛지군 2008.11.27 14: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덕분에 우리나라에선 타 웹브라우저를 사용하기 위해선 최소한 2개 이상은 갖고 있어야 하는 어이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죠 -_-; 세계 어느 국가를 봐도 우리나라만큼 이렇게 액티브X에 집착하는 나라가 없는데... 당장은 불편하더라도 각자 국제 웹 표준에 따라 새로 뜯어 고치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왜 IE에만 집착하는지 모르겠네요.
    당장 구글에서 해외 웹서핑만 해봐도 우리나라 만큼 복잡한 곳이 없거늘...

  4. 최면 2008.11.27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는 유료 OS입니다. 리눅스 계열을 사용하는 편인데;; IE는 윈도에서 돌아가고..
    정부에서 나한테 윈도 사줄 것도 아니면서;;

    이건 정장 안입으면 은행에 출입도 못한다!! 라는 것과 뭐가 다릅니까..

    종부세는 1%가 손해를 본다고 없애고;; 그 보다 비율이 높은 타 브라우저 사용자들은 상관도 없다고요? 웃깁니다;;

    우분투를 사용해서 우분투 기본 브라우저인 파폭을 사용합니다.
    은행거래는 폰뱅킹을 사용해야하고 ㅠ.ㅜ

  5. kimatg 2008.11.27 14: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 A2님의 의견에 전적 동의입니다. 좀 이제 IT산업계에서도 다음 팀장님처럼 제대로 된 생각을 가진 분들이 많이 생겨야할텐데 말이죠... 휴우ㅜㅠ

    그나저나 마샬군도는 대체 어디랍니까;; 100%라니;;

  6. 구차니 2008.11.27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샬군도가 어디인지 찾아 보게 되네요 ㅎㅎ
    "일본의 남동쪽으로부터 4,100km, 하와이의 남서쪽으로 4,100km, 파푸아뉴기니의 북동쪽으로 3,000km의 거리다"
    [출처 : http://www.shoestring.co.kr/destinations/aust/pac/mashall.htm] 어디인지 짐작이 안갑니다 OTL

    그나저나.. 공인인증서 알고리즘이 표준이라면 굳이 ActiveX가 아니더라도 Java나 Flash 로도 충분히 인증이 가능할 듯 한데 말이죠

    "대다수가 익스플로러를 쓰기 때문에 소수가 사용하는 웹 브라우저를 지원하는 것은 비효율적이라고 판단하는 모양이다" 인터넷 익스플로러로만 쓸수 있게 만들어 놓고는 저런 말을 하는걸 보면 참.. 답답하기만 합니다.

  7. 리거니 2008.11.27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수의 사용자라도 고려해야 한다는 사실은 이제 누구나 쉽게 이해할텐데, 좀 더 크게 보았을 때 웹표준과 ActiveX 대안 기술에 대한 교육과 사업 환경이 갖춰지지 않은 게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웹표준 기반의 웹사이트를 제작할 수 있는 현업 웹디자이너와 다양한 브라우저를 지원하는 플러그인 개발을 할 수 있는 개발 업체가 늘어날 수 있었으면 하네요.

  8. 라이브 2008.11.27 16: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행동만 되풀이

  9. 꿈틀꿈틀 2008.11.27 18: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부와 닷컴기업의 MS머슴질은 하나에서 열까지 전사적 몰상식에 무대응해온 민주국민의 등신의식에서 기인합니다.

    따지는 소비자가 많다면 꿈에서라도 시도할 수 없는 MS강매질이죠. MS사의 꿈을 한국 정부와 닷컴기업이 대행해 주고 있으며, 대한민국의 등신국민은 철저한 순종으로 머슴질에 동의하고 있는 형상인 겁니다. 말하자면 등신들의 3중창인거죠.

    이제라도 오픈웹의 상식적인 목소리에 동참해야 합니다. 결코 늦지 않았어요.

  10. 인게이지 2008.11.27 18: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수를 별도로 지원해야 하는게 아니라 그 소수가 쓸수있는걸 만들면 나머지 다수도 당연히 쓸수 있음
    90대 10의 문제가 아니라 90과 100의 문제 역시 IT후진국 대한민국 다운 발상..

  11. rails 2008.11.27 18: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꾸기에는 심하게 물들어버렸지요.
    최선을 찾는 방법밖에는 없을듯합니다.

  12. 언제부터 아는 지인이? 2009.04.24 18: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픈웹 추천을 하던데 전 그당시 그냥 무관심 했었어요 그런데 ActiveX같은것때문에 컴퓨터가 이상해지고 자꾸 그러니까 알아보던중 다 ActiveX 탓이라는것을 알게 됬고 이후로 계속 ActiveX는 좋지않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오픈웹도 가봤고요 뭐 2번패소했으니 3번패소넘어 가겠죠

  13. 맞습니다. 2011.02.24 20: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E가 아니면 아무것도 못하게 해놓고선 국민들이 IE만 쓰니 상관없다는 식의 말은 말도 안되죠.(개인적으로 MS사의 IE 프로그램 자체는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 사람들은 대체 생각이 없는건지... 우리나라를 제외한 다른나라들은 Active-X 기술 안쓰고도 보안을 잘하는데 우리나라는 왜 못하는거지? 지금은 낳아졋지만 예전에는 같은 MS프로그램인데도 XP에서는 되는데 Vista에서는 안되는 어의없는 문제도 있고...
    참고로 Microsoft Windows는 대략 20만원 짜리 제품인데 그걸 안쓰면 안되고 또, 돈없는 학생들이나 멋모르는 사람들이 생각없이 불법다운로드하게되고 악순환의 연속이죠. 불법다운로드를 할 환경을 만들어 놓고 그걸 문제삼으니.. 뭐 언젠가는 바뀌겟지만 정말 한심하고 답답해서 글을 씁니다.


방통위가 '뒷북마저 제대로 못친다'는 비판에 곤혹스러워 하고 있다.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는 옥션 해킹사고로 1081만명의 회원정보가 유출되는 등 개인정보 침해사고가 잇달아 터지자 24일 부랴부랴 대책회의를 열고 대안을 제시했다. 하지만 반응이 영 신통치 않다.

방통위 대책이 옛 정보통신부 시절 아이디어를 '재탕'한 데다 실제 시행까지 상당한 시일이 소요되며, 주민등록대체 수단인 아이핀(internet- Personal Identification Number, i-PIN)역시 실질적인 효과가 별로 없다는 지적이 거세게 일고 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은 25일 성명서를 내고 "옥션사태의 근본적 원인은 과도한 개인정보의 수집에 있다"며 "하루빨리 (통합)개인정보보호법을 제정해 개인정보의 수집 자체를 규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변은 "정부가 '제한적 실명제'를 통해 기업에 의한 주민등록번호의 수집을 조장했고, 이를 덮기 위해 개인정보의 또 다른 연결고리인 아이핀의 도입을 강제하는 법안을 제시했다"면서 "아이핀은 또 다른 주민등록번호에 불과하며, 그것을 도입토록 강제하는 것은 오히려 민간에 의한 '번호수집'을 법률에 의해 보장하려는 잘못된 정책"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방송통신위원회는 24일 오전 행정안전부, 대검찰청, 경찰청, 금융감독원 등과 대책회의를 갖고 '인터넷상 개인정보 침해방지 대책'을 오후에 발표했다.

대책의 골자는 ▲개인정보 유출에 의한 이용자 피해 최소화 ▲ 통신ㆍ인터넷 사업자의 개인정보보호 책임성 강화 ▲ 사업자 자율적인 정보보호 활동 강화 및 인식 제고 ▲ 개인정보 해킹에 대한 기술적 대책 강화 ▲ 유관기관간 협력체계 강화 등으로 요약할 수 있다.

방통위는 우선 포털 등에 가입할 때 주민등록번호 대신 인터넷 개인식별번호인 아이핀(i-PIN) 등의 대체수단을 사용토록 했다. 아이핀은 인터넷상 개인 식별 번호로 인터넷 회원 가입시 주민등록번호를 대신해 본인임을 확인받도록 하기 위해 정부가 마련한 신원확인 수단이다.

방통위 관계자는 "우리나라는 사업자들이 서비스와 무관하게 개인정보를 과도하게 요구하고 있다"며 "주민등록번호를 대체하는 인터넷 사업자들이 아이핀을 회원들에게 의무 제공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방통위는 또한 사업자들이 DB에 보관하고 있는 개인정보에서 주민등록번호와 같이 민감한 내용은 반드시 암호화하도록 할 방침이다. 방통위는 개인정보 사고가 발생하면 사업자가 피해를 입은 이용자에게 침해 사실을 의무적으로 알리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개인 PC 자동보안 업데이트 보급을 확대하며, 보안사고 발생시 유관기관간 유기적인 대응을 강화해나가기로 했다.

하지만 방통위의 이날 발표는 과거 정보통신부 시절 추진돼온 것들이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등 새로울 것이 없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방통위가 강조한 아이핀 의무 도입도 '정보통신망법' 개정이 이뤄진 이후에나 가능해 실천하려면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방통위는 오는 9월 정기국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개정안이 처리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부처간 협의와 개인정보 허용범위 설정 논란 등을 감안하면 앞으로도 상당기간동안 주민등록번호를 계속 사용할 수 밖에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일각에서는 옥션과 하나로텔레콤에서 대규모로 개인정보가 유출된 이유로 '개인정보의 대규모 수집'을 꼽고 있다.

보안업계 관계자는 "개인정보가 불필요할 정도로 대규모 수집되는 상황에서 보안수준을 높이고 위반자를 강력히 처벌해도, 제2의 옥션사태, 제2의 하나로텔레콤 사건을 막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민간 부분에서 주민등록번호의 수집과 이용을 규제 또는 제한하고, 유출 피해가 있는 주민등록번호의 변경을 허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방통위의 대책을 민변 등 시민단체가 정면으로 공박하고 나섬에 따라 방통위가 어떤 대응을 할 지 주목된다.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1&oid=277&aid=0001973762

Posted by 정이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