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어폭스'에 해당되는 글 31건

  1. 2007.09.01 파이어폭스의 테스트 데이를 아시나요? by 정이리 (4)
  2. 2007.08.13 파이어폭스 3의 새로운 다운로드 매니저 by 정이리 (9)
  3. 2007.08.11 불여우 다운로드 75% "실제 이용자 아냐" by 정이리 (27)
  4. 2007.07.16 파이어폭스, 유럽서 기록적인 성장세 보여 by 정이리 (7)
  5. 2007.06.13 사파리 3, 불여우는 물론 IE보다도 느리다 by 정이리 (7)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이어폭스와 같은 공개 소프트웨어의 성공 여부는 개발자 커뮤니티의 참여를 얼마나 폭넓게 이끌어내느냐에 달려 있다.

그렇다고 오해는 말자.

코딩을 할 수 있는 개발자만이 공개 소프트웨어의 발전에 기여하는 것은 아니니까.

모질라재단이 파이어폭스 3의 출시를 앞두고 코딩이 아닌 테스팅, 즉 사용자 측면에서의 폭넓은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바로 test days다.

테스트 데이에 참여하는 방법은 간단하다. Mozilla FTP server에서 최신 파이어폭스 3을 내려받고, irc.mozilla.org에 개설된 #testday IRC 채널에서 다양한 테스트 경험을 관리자와 공유하면 된다.

테스트 데이는 전체 4주로 예정되었고, 각 주마다 주제가 다르다. 미국 시각으로 8월 31일에는 암호 관리와 새로운 download manager를 테스트한다.

그리고 9월 7일에는 확장 관리자와 컨텐츠 핸들링, 9월 14일에는 북마크와 히스토리, 9월 21일에는 운영체제 통합과 사이트 스펙이 예정되어 있다.

  • September 7: Extension manager and content handling
  • September 14: Bookmarks and history
  • September 21: OS integration and site-specific preferences

    거듭 말하지만, 공개 소프트웨어 발전에 공헌할 수 있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바로 테스트다. 그런 점에서 이번 테스트 데이는 파이어폭스를 아끼는 수많은 사용자들에게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 Posted by 정이리

    파이어폭스 3의 '다운로드 매니저'가 그 짱짱한 모습을 드러냈다. 모질라재단은 오늘 공식 블로그를 통해 현재 개발 중인 파이어폭스 3의 다운로드 매니저가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몇 장의 사진과 함께 공개했다. details and a few screenshots 

    가장 눈길을 끄는 변화는 내려받을 파일과 이미 받은 파일을 Active와 Completed로 구분해놓았다는 것. 따라서 한 눈에 현재 작업 상황을 이해할 수 있다. 또 중지와 멈춤 텍스트가 아이콘으로 바뀌면서 인터페이스가 한결 깔끔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운로드가 끝난 파일의 '정보' 아이콘에 마우스 커서를 대면 팝업 창이 뜨면서 내려받은 시간과 저장 주소를 알려준다. 다운로드를 중지한 파일은 내려받기가 끝난 파일의 '열기' 자리에 '다시 시도' 아이콘이 생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하나 빼놓을 수 없는 것은 검색 기능이다. 다운로드 매니저 창 아래 빈 칸에 키워드를 넣으면 그 글자가 포함된 파일을 보여주므로 인터넷에서 내려받은 자료를 찾기가 한결 수월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정이리

    익스플로러와 경쟁하는 파이어폭스가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파이어폭스를 내려받은 사람들 중 75%는 실제 이용자가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파이어폭스, 유럽서 기록적인 성장세 보여

    모질라재단의 개발자 채널인 Mozilla wiki는 최근 '확보'(Retention)라는 제목의 글에서 "파이어폭스의 점유율을 높이려면 유저들을 확보((파이어폭스를 다운로드한 사람들이 실제로 사용하도록 한다는 뜻)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면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다.

    "현재 파이어폭스를 다운로드 한 사람들의 50%는 써보려고 하고 있고, 이 가운데 계속 이용하는 사람은 50% 정도다."

    결국 전체 다운로더의 25%는 실제 이용으로 이어지지만 나머지 75%는 내려받기만 하거나 잠깐 쓰다가 중간에 포기한다는 것이다. 파이어폭스로서는 이들 비이용자를 품어안는 게 급선무가 되었다. 아래 그래프를 보면, 모질라재단은 2008년 중반까지 '다운로드 대 실제 이용률'을 지금의 25%에서 30%로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프 왼쪽의 숫자는 파이어폭스를 날마다 쓰는 사용자다. 모질라재단은 월 기준으로 파이어폭스 이용자가 일 기준의 4배에 이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환산하면 파이어폭스의 세계 평균 점유율은 20% 정도다.


    이를 위해 모질라재단은 'Firefox Retention 12 point plan'라는 이름의 12가지 키워드를 개발자들에게 강조했다. 예를 들면, 파이어폭스 아이콘을 실제 웹 활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친근하게 바꾸고, 쉽게 눈에 띄는 위치에 아이콘을 두고, 파이어폭스의 기술 지원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more..


    현재 모질라재단은 파이어폭스 3.0을 개발하고 있다. 원래대로라면 지난 7월 베타 1이 공개되었어야 했지만 오는 9월로 6주 정도 연기되었다. 이에 대해 슈로퍼 부사장은 "아직은 베타라고 할 만큼 안정적이지 않다"고 밝혔는데, 앞으로 개발 과정에서 이번 12가지 키워드를 고려하면 전체 일정은 또 다시 늦춰질 가능성이 있다.

    불여우 3.0 베타 1, 9월 이후로 출시 연기

    Posted by 정이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럽에서는 모질라 파이어폭스(FF)가 MS 익스플로러(IE)를 위협할 만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프랑스 웹 모니터링 서비스 업체인 XiTiMonitor가 밝혔다. 자료 보기

    XiTiMonitor가 7월 2일부터 8일까지 9만6천개 웹 사이트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FF는 동유럽과 서유럽을 걸쳐 27.8%의 평균 점유율을 기록했다. 아직은 IE가 66.%로 우위를 점하고 있지만 지난 3월과 비교하면 FF가 3.7%나 늘어난 수치다. 참고로, 사파리나 오페라 등 제3세계 브라우저는 5.7%를 차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자료에서 특히 MS가 걱정해야 할 것은 몇몇 국가에서는 FF와 IE의 점유율이 역전될 위기에 처해 있다는 사실이다. 슬로베니아(47.9%), 핀란드(45.4%)에서는 FF가 엄청난 속도로 성장하면서 선두 자리를 놓고 두 브라우저가 접전을 펼치기 시작했고 독일, 폴란드, 헝가리, 슬로바키아, 크로아티와, 아일랜드에서도 FF가 40%에 이르렀다.

    FF가 30%대인 나라도 오스트리아, 루마니아, 불가리아, 에스토이나, 라티아 등으로 늘어나고 있고 프랑스와 스웨덴, 스위스에서는 25%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물론 영국, 네덜란드, 이탈리아, 스페인, 우크라이나, 노르웨이, 덴마크 등 FF가 아직 20%에 미치지 못하는 나라도 적지 않지만 점유율은 빠르게 늘어나는 추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러나 더더욱 MS를 걱정스럽게 만드는 것은 IE가 강세를 보이는 국가에서도 최신 버전인 IE 7.0에 대한 인지도가 낮다는 점이다. 반면에 FF는 버전 2가 기존 버전 1을 빠르게 대체하면서 IE와는 대조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유럽에서 FF2가 IE7보다 큰 점유율을 보이는 나라는 17개국이나 된다. 반면에 IE7이 FF2를 앞서는 곳은 16개국에 불과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XiTiMonitor가 유럽을 중심으로 조사하긴 했지만 보고서 마지막에 세계 전체 자료를 덧붙여 대륙별 비교까지 해볼 수 있다. FF의 성장세가 빠른 대륙은 오세아니아(28.9%)로 오히려 유럽을 앞지른다. 반면에 아시아는 14.3%로 북미(18.7%), 남미(15.5%), 아프라카(14.7%)보다도 낮은 꼴찌를 달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정이리

    스티브 잡스가 사파리 윈도 버전을 공개하면서 강조한 것은 '속도'다.

    "twice as fast as Microsoft Internet Explorer 7 and up to 1.6 times faster than Mozilla Firefox."
     
    "익스플로러 7보다는 두 배, 파이어폭스보다는 1.6배 빠르다"

    그런데 와이어드지가 테스트한 것을 보면 전혀 다르다. 아래 그래프에서 사파리는 불여우는 커녕 익스플로러보다도 느리다. 어쩜 이렇게 애플과 와이어드의 결과가 다를 수 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Read the full review on Compiler

    테스트 1 - 두 개의 예약을 포함한 구글 캘린더 띄우는 시간.
    테스트 2 - 50개 메시지 인덱스가 뜨기 직전 로그인 시간.
    테스트 3 - 구글 메일 로그인 페이지에 접속하는 시간.

    09:47:07 맥 윈도 사파리, 나오자마자 취약성 발견 2007/06/12 사파리와 한글 사이트 충돌? 한글 폰트 문제 

    Posted by 정이리